서하

대바늘 뜨개질로 서하 모자를 떳다. 쉬엄쉬엄 뜨다 보니 대략 한달은 걸린 것 같다.

요런 느낌이다.

씌워 보니 무척이나 마음이 흡족하다.

신상 모자 씌여서 세식구가 신성리 갈대밭으로 놀러 갔다.

요즘 걷기에 빠져서 걸어야 하는데 못 걷게 해서 그러는 건지, 아니면 일주일 만에 봐서 낯설어 하는 건지 알 수가 없다.

갈대밭에 도착하니 해가 이미 넘어가려고 한다.

풀밭에 풀어 놓으니 무척이나 즐거워 한다.

바닥에 뭔가 조그만게 있나보다.

서하 시력이 엄청 좋더라. 평소에도 거실을 걸음마 하며 놀다가 눈꼽만한 뭔가를 자주 주워서 준다.

자주자주 데리고 나오려고 한다. 주중에는 아무래도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서하 데리고 바깥 나들이를 가기엔 무리가 있어서 주말에 집으로 데려오면 하루 정도는 최대한 바깥 구경을 시켜주려고 노력 중이다.

계단에 홀딱 빠졌다. 걸음마를 하게면서 스스로 계단을 오르내릴 수 있다는 것에 재미가 들렸다.

이 계단을 몇번이고 오르락내리락 했는지 모르겠다.

더운지 모자를 벗어버렸다.

어느날 갑자기 서하가 스스로 일어서고, 벽을 짚고 꽃게 걸음을 걷고, 손을 잡아주니 걸음마를 하더니, 갑자기 스스로 걷는 일련의 과정이 너무나 창발적이다.

신이나서 흥분을 했는지 또 소리를 지른다.

내게는 사소한 것들이 서하에게는 온통 새롭고 신기한 것들 투성이인지라 가다가 몇번이고 멈춰 선다.

더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고 느껴보게 하고 싶은데, 이게 내 욕심은 아닌지 잘 생각해 봐야겠다.

조건 없이 이렇게 퍼주고만 싶은 대상이 자식 말고 또 얼마나 있을까 싶다.

모자를 뜨고보니 무척이나 마음이 흡족해서, 서하에게 씌어보기도 전에 다음번엔 조끼를 뜨려고 실을 사뒀는데, 이 조끼도 빨리 뜨고 싶은 의욕이 마구마구 샘솟는다.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summilux 1:1.7/15 asph

니콘 nikon d700, 시그마 sigma 70-200mm 1:2.8 apo dg hsm

끝.

광고

서하

서하가 걷는다.

걷기에 맛들려서, 걷고 있는데 안으면 당장 내려 놓으라고 버럭 화를 낸다.

날씨가 무척 좋은데 서하가 걷기 좋은데가 없을까 생각하다 마침 난지공원에서 억새축제를 할 거라는 생각이 퍼뜩 나서 오후에 하늘공원으로 출동했다.

아… 경치가 훌륭하다. 사람들이 미어터진다. 인적이 그나마 좀 드문 가생이 길로 서하랑 아내랑 셋이 걸어갔다.

흥분하면 뛰려고 한다. 이제 걸음마 연습하는 녀석이 뛰려고 하니 백이면 백 넘어진다.

흥분하면 소리도 지른다. 기분이 좋은가 보다.

해가 뉘엿뉘엿 지기 시작하고.

서하가 언제 이렇게 커 버렸을까.

일주일마다 보는데 깜짝 깜짝 놀랄때가 한두번이 아니다.

억새 구경 잘 했다.

다음주에는 신성리 갈대밭 가야 겠다. 지금 한창이겠다. 오는길에 한산 소곡주도 한병 사오고.

추워지기 전에 내려간다. 오후 내내 제법 많이 걸었다.

집 주차장에 도착해서 아내와 이런 얘기를 했다. 식탁에서도 유아의자에 제법 의젓하게 앉아서 밥을 먹는 것도 그렇고(물론 서투른 숟가락질로 온 사방데에 밥을 다 흘려 놓는건 여전하다), 서하가 이렇게 금방 크는게 좋으면서도 너무 아쉽다고.

이렇게 잘 걸으리라곤 생각을 못하고 그냥 집에 있는 의상소품에 가까운 신발을 신겨서 갔는데, 오늘 서하 걷는 걸 보니 운동화가 있어야겠다 싶어 저녁을 먹고, 집 옆 백화점에 가서 운동화를 샀다. 120mm 손바닥만 하다. 값을 치르고 매장서 바로 신겨서 주차장까지 내려가는 동안 또 신이 나서 걸어다닌다.

니콘 nikon d700, 시그마 sigma 70-200mm 1:2.8 apo ex dg os hsm

끝.

야영

금욜밤 서하를 집에 두고 간만에 혼자 야영을 다녀왔다. 날이 많이 추워져 다음날 아침에 집에 돌아와서 서하를 데리고 다시 와서 오후에 내려갈 예정이다.

텐트를 치고 아래 야영지를 내려다 보니 그 쪽엔 텐트 두 동만 있다. 간만에 고즈넉하니 조용하기 짝이 없다.

올 봄까지만 해도 난민촌이 따로 없었는데, 이제는 캠핑 열기가 많이 사그러 든듯 하다. 다시 예전의 한적하고 평온한 산이 되서 무척이나 좋다.

12시가 넘으면 가로등을 소등 한다. 어둠 속에서는 텐트 하나 하나가 작은 행성이다. 어둠속에 고립되어 각자의 세계속에서 사연을 만들어 가고 있다. 맥주 한캔 까서 마시고 풀벌레 소리를 자장가 삼아 누웠다. 이런저런 욕심들로 가득찼던 머리속을 잠시나마 좀 비워보려 노력해 본다.

아침에 일어나 집에 가서 아내와 서하를 야영장에 데려왔다.

굴러다니는 도토리를 자꾸 먹으려고 해서 몇번 뺏다가 가만 뒀더니만 입에 냉큼 집어넣는다. 하지만 바로 뱉어버리더만. 아직은 서하에게 세상은 모르는 것 투성이다.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수미룩스 summilux 1:1.7/15 asph.

아이폰6 iphone6.

끝.

서하

지난 사진 정리를 하다 보니 서하가 정말 많이 컸다.

유아용 의자에 혼자 앉아 튀밥을 손으로 집어 먹을수 있게 되었고 심지어 다른 사람에게 먹고 있는 튀밥을 먹여주기도 한다.

콧구멍도 혼자 판다.

목욕하는 걸 무척이나 좋아하지만 수건으로 얼굴 닦기는 여전히 싫어한다.

엄마 화장품들은 최고 장난감이고.

아빠 물건들은 탐구 대상이다.

여행을 가면 항상 이렇게 셋이 다닌다.

그리고 무척이나 흥이 많다.

음악이 나오면 으쓱으쓱 어깨춤을 추고 박수를 친다.

엄마 엄마를 자주 말하지만 아직 아빠는 발음이 잘 안된다.

요즘은 까꿍놀이에 빠졌다.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놀이다.

유아용 텐트를 사줄까 보다. 자꾸 이불이나 커튼속으로 들어간다.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수미룩스 summilux 1:1.7/15 asph.

끝.

서하 돌

이사하자마자 예정에 없던 돌상을 치르느라 이제야 지난 사진들을 정리했다.

서하의 집중력은 길어야 15분 내외다.

돌상 준비로 시끄러워 서하가 낮잠을 못 잔 관계로 심히 피곤해한다.

피곤해지자 짜증을 내며 더 이상의 일정 수행을 거부한다.

대자로 누워 칭얼댄다. 잠깐 휴식…

잠간의 휴식으로 집중력을 발휘해 일어나더니 붓을 잡고 다시 누워버렸다.

돌잔치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아이도 힘들고 부모도 힘들고 왜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그냥 부모 만족아닌가. 장모님이 돌상이라도 꼭 봤으면 하셔서 하긴 했지만… 서하 몸살이나 안난것만도 다행이다.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수미룩스 summilux 1:1.7/15 asph.

끝.

서하

엄마가 뽀뽀 했다고 심통이 났다.

날이 너무 더운데 한강 좀 나가면 바람이 좀 불까 해서 방화대교 아래 서늘한 바람이 생각나서, 서하를 데리고 방화대교로 걸어가는데, 하아… 한강변은 바람이 전혀 안 불고… 방화대교 가려면 아직 좀 남았는데, 서하는 졸린지 울어대기 시작하고…

서하도 힘들고 엄마 아빠도 힘들고.

셋 다 고생만 한 아무 의미없는 나들이.

서하야 미안.

오는 길에 집 앞 이디야에 들러서 시원한 에어컨 바람에 시원한 음료수 마시면서 땀 좀 식히고 좀 놀다가 집에 들어와서 서하 목욕 시키고 찬 물에 샤워하고 나니 이제 좀 살 것 같다.

끝.

서하

드디어 이가 났다. 아랫니 두개가 쏘옥 난지 두어주가 지났다.

토요일에 로이터 사진전에 서하를 데려 갔는데 어두운 전시장만 들어가면 뭐가 맘에 안드는지 큰 소리로 옹알이를 하는 바람에 중간중간 못 본 사진들이 있었다. 아쉽지만 뭐…

이번 주말엔 서하를 처가에 데려다 주고 집으로 돌아오려는데, 낌새가 이상한걸 느꼈는지 자꾸 안길려고만 하고 떼 놓으면 울어버린다. 하아… 짠하다. 엄마 아빠에게 애착이 생긴건가.

서하가 뻥튀기 먹느라 한 눈 파는 사이 인사도 못하고 몰래 빠져나왔다.

다음 주엔 미리 돌 사진을 찍을 예정이다. 돌은 9월 이지만 그 때엔 걸어다녀서 사진 찍기 어려울테니 걷기 직전에 찍자는 사진 작가님의 의견에 따라 두어달 전에 미리 찍기로 했다.

주말에만 보다보니 서하의 소소한 일상을 놓치는 것 같아 아쉽고 서글프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