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iano Guys

우연치 않게 마음에 드는 음악을 발견할 때는 정말 흥분된다.

퇴근 무렵 회사 화장실 스피커에서 흐르는 음악의 멜로디가 예뻐서 다음앱으로 음악검색을 했더니 The Piano Guys 의 Beethoven’s 5 Secrets 라고 찾아줬다. 벅스에서 들어보니 그 음악이 맞다. 라이브 버전이 더 맘에 들어 구매했다. 듣다 보니 중간 중간 관객들의 환호성이 터진다. 도대체 저 환호의 정체가 뭘까? 궁금해서 유튜브를 뒤졌다.


The Piano Guys Live at Red Butte Garden – Beethoven’s 5 Secrets (Cello/Orchestral Cover)

환호성의 정체가 이거였다. 관객들 사이에 연주자들이 평상복을 입고 관중인양 앉아 있다가 사이 사이 합주를 시작하는 거였다. 구매한 곡은 뉴욕 카네기홀 실황 음반인데 아마 비슷한 상황이지 않을까 싶다.

아… 이 아저씨 연주하는 모습이 정말 정말 행복해 보인다. 연주를 다 마쳤을때는 심지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정말이지 부럽기 짝이 없고 나를 너무나 즐겁게 만들었다.

영상 시작할때 이런 문구가 나온다.

Don’t only practice your art,
But force your way into its secrets,
For it and knowledge can raise men to the divine.

Ludwig van Beethoven

말이 어려운데 어줍잖게 번역해보자면,

예술을 단지 연습만 하지 말고,
그것의 내면으로 파고들면,
예술과 지식이 인류를 신의 반열에 오르게 한다.

루트비히 판 베토벤

그래… 뭐든 단순히 설렁설렁 해서는 안되는 거다.
타고난 천부적인 재능을 잘 살려 그걸 할때 행복하다면 더 할 나위없이 좋은 것이고, 아무리 타고난 천부적인 재능이라도 그것에서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면 그건 할게 아닌것 같다. 재능이 부족해 그로 인해 삶이 힘들더라도 피나는 노력으로 그것을 극복하고 그것에서 행복을 느낀다면 그 역시 좋은 것 아닐까…? 세상 다 가진듯한 표정으로 연주하는 모습을 보며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자씨가 신의 경지에 오른 덕분에 나까지 즐거워 졌어요. 고마워요.

The Piano Guys는 이 첼로 아저씨 말고 피아노 아저씨가 더 있다.

이 영상을 보고 나면 예전에 올린 이 영상(이정환 Witch House)도 같이 볼만하다.

하지만 이 아저씨들 연주 모음을 주욱 듣다보니 맘에 드는 곡이 하나 더 있는데 이거다.


첼로를 기타 퍼커시브 주법으로 뜯다니…
간만에 들으니 참 좋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