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여름 휴가

주말에 월요일을 붙여서 짧은 여름 휴가를 다녀왔다. 일요일 점심 다되가는 느즈막한 오전에 강원도로 떠났다.

#1 만월재

야생화가 많이 피었다고 해서 찾아갔는데 지난번 회사 워크샵때 왔던 함백산 올라가는 길목이었다. 야생화는 다 졌는지 보이지 않았다. 함백산 정상의 중계기지로 가는 길은 차량 진입이 금지됐더라.

#2.

비록 야생화는 볼 수 없었지만, 산책로로서는 최고였다. 서늘하고 심지어 한여름에 춥기까지. 나무냄새 풀냄새가 참 좋더라.

#3. 정암사 삼신각

지난번에 와서도 삼신할매를 찾았는데, 이번에도 들렀다.

#4.

산사는 항상 고즈넉하니 풍경 소리가 여유있어 좋다.

숙소서 차로 한 20분 거리에 태백이 있다. 가서 소고기 좀 사와서 숙소서 맛나게 구워 먹고 다음날엔 태백에 있는 바람의 언덕을 들렀다.

#5. 풍력발전 단지

양떼 목장서 봤던 바람개비가 여기도 있네.

#6.

기념사진좀 찍고.

#7.

이제 내려갑시다.

#8.

여기는 안반데기 처럼 고랭지 배추가 한밭 가득이다.

#9.

바람의 언덕 안녕.

묵었던 숙소가 하이캐슬 리조트 인데, 주변에 비해 무척 저렴한 가격에 시설도 깨끗하고 좋은데, 사정이 안좋아 올해 일월경에 경매로 나왔다고 한다. 여름에 강원도로 오면 이 곳에서 묵곤 하는데, 부디 이 저렴하고 깨끗한 시설의 숙소가 계속 유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태백의 바람의 언덕은 강릉의 안반데기보다 규모가 작긴하지만, 시원한 바람과 경치는 안반데기 못잖더라. 여기는 정상에 차를 댈수 있는 주차장까지 있어서 더 편했다.

한강의 발원지라는 검룡소는 바람의 언덕에서 멀지 않은데, 검룡소 주차장 부터 1.4km 를 걸어야 하는지라, 한낮 땡볕에 걷기가 힘들어서 되돌아 왔다. 다음에 날이 선선할때 다시 들러봐야 겠다.

끝.

d700, 시그마 sigma 24-60mm ex dg 1:2.8, 토키나 tokina at-x 17mm 1:3.5, sb-900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