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별헤는 밤.

오랜만에 별 보러 강화도에 다녀왔다.

운이 정말 좋게도 전날 비가 와서 하늘은 아주 깨끗했다. 지나가는 옅은 구름이 조금 끼긴 했지만.

쏟아질 듯한 별 들. 건너편 봉우리 미군 기지의 조명만 없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이 정도라도 흡족하다.

#1.

#2.

인터벌 기능이 있는 릴리즈가 있으면 좋으련만, 바디 내 인터벌 기능으로는 일주 촬영이 잘 안되네. 3시간여 찍다가 멈췄다. 바디 설정을 다시 바꿔서 재 시도 해봐야 겠다.

어느덧 동이 터 오기 시작한다. 라면 두개를 끓여 먹고 장비를 챙겨서 철수 했다.

#3.

라면 먹는데 옆을 잠깐 보니, 여명에 빛나는 들풀 씨앗이 눈에 들어온다.

#4.

#5.

해가 뜨고 햇빛을 받아 빛나는 억새들.

#6.

#7.

하산길에 만난 부지런한 벌.

밤새 쪽잠을 자긴 했지만, 아침 일찍 움직였더니 이날의 내 하루는 제법 길었다.

d700, nikkor ai-s 50mm 1:1.4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