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공원 산책

소나기가 와서 간만에 혼자 산책을 하게 되어 숲길을 돌았다.

#1.

산딸기가 열리기 시작했고,

#2.

아카시아는 끝물이다.

#3.

향긋하고 달달하고 탐스럽다. 아카시아는 아쉽지만 이제 내년을 기약해야지.

#4.

비가와서 참 싱그럽다.

#5.

찔레꽃이 피기 시작했다.

요즘은 이 꽃들로 눈이 호강한다. 참 곱다. 팀 사람들과 산책을 같이 하느라 숲에 들어오거나 여유 부리면서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는데 오늘은 간만에 숲엘 왔더니 이 꽃들을 놓치고 못 볼 뻔했다. 천리향이 꽃을 피우려고 하고 있던데 역시 놓치지 말아야지.

nex-5, helios-44 2/58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