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 돌

이사하자마자 예정에 없던 돌상을 치르느라 이제야 지난 사진들을 정리했다.

서하의 집중력은 길어야 15분 내외다.

돌상 준비로 시끄러워 서하가 낮잠을 못 잔 관계로 심히 피곤해한다.

피곤해지자 짜증을 내며 더 이상의 일정 수행을 거부한다.

대자로 누워 칭얼댄다. 잠깐 휴식…

잠간의 휴식으로 집중력을 발휘해 일어나더니 붓을 잡고 다시 누워버렸다.

돌잔치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아이도 힘들고 부모도 힘들고 왜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그냥 부모 만족아닌가. 장모님이 돌상이라도 꼭 봤으면 하셔서 하긴 했지만… 서하 몸살이나 안난것만도 다행이다.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수미룩스 summilux 1:1.7/15 asph.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