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

드디어 이가 났다. 아랫니 두개가 쏘옥 난지 두어주가 지났다.

토요일에 로이터 사진전에 서하를 데려 갔는데 어두운 전시장만 들어가면 뭐가 맘에 안드는지 큰 소리로 옹알이를 하는 바람에 중간중간 못 본 사진들이 있었다. 아쉽지만 뭐…

이번 주말엔 서하를 처가에 데려다 주고 집으로 돌아오려는데, 낌새가 이상한걸 느꼈는지 자꾸 안길려고만 하고 떼 놓으면 울어버린다. 하아… 짠하다. 엄마 아빠에게 애착이 생긴건가.

서하가 뻥튀기 먹느라 한 눈 파는 사이 인사도 못하고 몰래 빠져나왔다.

다음 주엔 미리 돌 사진을 찍을 예정이다. 돌은 9월 이지만 그 때엔 걸어다녀서 사진 찍기 어려울테니 걷기 직전에 찍자는 사진 작가님의 의견에 따라 두어달 전에 미리 찍기로 했다.

주말에만 보다보니 서하의 소소한 일상을 놓치는 것 같아 아쉽고 서글프다.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