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

서하를 야영장에 데려 갔다.

엄마 아빠가 하는 것은 죄다 따라 한다. 수박 껍질 쥐더니 입으로 가져가서 몇번 씹어보고 인상쓰면서 뱉어버렸다.

집으로 돌아오기 전에 들른 강화도 매화마름.

물에 적신 수건으로 얼굴을 씻겼더니 심통이 났다. 얼굴 만지는 걸 아주 싫어한다.

금세 기분이 좋아졌다.

고집이 세지고 자기 주장도 강해졌다. 뜻대로 안되면 악악 거린다. 요녀석 말만 해 봐라.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수미룩스 summilux 1:1.7/15 asph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