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

주말마다 만나다 보니 볼 때 마다 부쩍 커 있다. 손 움직임이 정교해 지니 이젠 책을 찢고 논다. 조심해야 겠다.

다리 힘도 세져서 손으로 짚거나 기댈 만한 게 있으면 기대서 일어나 보려고 하지만… 거기까지. 아직은 다리 힘이 모자라서 저러다 풀썩 무릎 꿇는다.

저러다 언제 앞으로 넘어져서 코 깨질까 싶다. 잡아야 겠어.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수미룩스 summilux 1:1.7/15 asph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