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

이젠 무거운 장난감을 의지해서 앉아서 놀 수 있다. 물론 가끔 균형을 잃고 뒤로 발라당 넘어질 때가 있어서 보고 있다가 잡아줘야 한다.

그리고 편도 두시간 안쪽의 자동차 여행도 큰 무리 없이 다닐 수 있게 됐다.

신상 모자 쓰고 양평으로 나들이 가서.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수미룩스 summilux 1:1.7/15 asph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