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

서하가 생활 패턴이 안정화 된 요즘은 주말에 조금씩 짬이 생기기 시작해서, 그동안 찍어만 두고 정리를 못했던 사진들을 하나 둘 꺼내 보고 있다.

태어나서 콩알만 했던 아가가,

조금씩 사람 모양새를 갖춰 가더니,

어느새 자라서 수유 쿠션보다 키가 더 커졌고,

뒤집기를 시작하며 모든 물건들을 하나 하나 혀로 맛보기 시작한다.

허나, 한 대상에 대한 호기심은 길어야 일분 남짓. 세상은 호기심을 끄는 것 천지다.

애플 apple 아이폰 iphone6

올림푸스 olympus om-d e-m5, 파나소닉 panasonic 라이카 leica dg summilux 1:1.7/15 asph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