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헤는 밤

회사 동료들과 오랜만에 모닥불도 피우고, 야전 침대도 펼쳐서 호사스럽게 별 보러 다녀왔다.

#1.

여긴 새벽에도 가로등을 끄지 않아서 별 찍기는 좋지 않더라.

아침에 해변 좀 걷고, 의자에 앉아 멍좀 때리다 집으로 돌아왔다.

요즘 이런 저런 일들로 힘든 한씨가 남겨 준 해변 사진.

바다 가서 바다 사진 한장 없이 올 뻔 했는데 정말 감사.

많이 추웠을텐데 잘 버텨준 동료들이 고맙다.

#1. d700, 토키나 tokina at-x 17mm 1:3.5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