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안녕

주말에 야영 갔다가 흠뻑 젖은 배낭과 텐트를 말릴 생각으로 아내와 임진각엘 갔으나… 그늘이 변변찮고 바람도 없는게 너무 더워서 텐트랑 배낭은 그늘에 방치하고 카페로 피신 갔다.

#1.

#2.

아따… 시원한게, 여기가 천국일세.

om-d e-m5, m.zuiko 12-50mm 1:3.5-6.3 ez

끝.

카페 안녕”에 대한 2개의 생각

  1. 시원하시겠습니다. 이 시원함도 지나갔네요. 따뜻한 커피 한잔이 생각날 때인듯 합니다.

    감기조심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시간되면 한번 출사가죠. ^^ ;;; 말만 ㅋㅋ;;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