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별 헤는 밤.

한적한 구석자리 데크에 자리를 잡았다고 좋아했지만, 한참 위쪽 데크의 커플이 엄청나게 밝은 LED 랜턴을 내 쪽으로 자꾸 쏴 대는 바람에 무척 심기가 불편해졌던 날.

om-d e-m5, 토키나 tokina at-x 17mm 1:3.5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