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연휴를 맞아 아내와 오랜만에 다녀온 경주. 아내와 함께 간게 이번이 한 세번쯤 되나.

감포 갈매기 들. 강화도 갈매기는 정말 덩치가 컸는데 이 녀석들은 아직 야생 갈매기라 그런지 아담하다.

#1.

경주 양동 마을.

경주는 나 혼자도 두번 왔었고, 아내와도 두번 왔던 곳인데 이 양동 마을은 이번에 처음 와봤다. 개인적으로는 사진 찍기가 더 좋아서 안동의 하회 마을보다 더 맘에 드는 곳이다. 하회마을은 평지라 전체 모습이 조감되지 않는데, 이 곳은 경사가 있어서 마을 모양이 내려다 보이기도 하고 올려다 보이기도 하다.

담벼락에 핀 나팔꽃을 얼마만에 보는지.

#2.

#3.

주상절리가 경주쪽에 있을 줄이야. 이곳도 이번에 처음 와 본 곳.

#4.

#5.

이 시설물과 주변 공원을 한수원에서 조성해 줬다고 안내판에 적혀 있다. 마을 너머에 원전이 보이는 데, 한수원에서 주민들을 위한 당근으로 이런 시설을 만들어 준 듯한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

#6.

골굴사. 역시 이번에 처음 와 본 곳. 이런 절이 있는 줄 몰랐네.

#7.

#8.

바위에 불상이 새겨져 있다. 불상을 보기 위해 올라가다 보면, 군데 군데 줄을 잡고 올라야 하는 곳도 있다.

#11.

마지막으로 역시 처음보는 안압지의 야경.

난 그 동안 도대체 뭘 보고 다닌거냐… 이런 경치가 있을 줄 모르고 삼각대를 안 가져 가서 급한대로 난간에 사진기를 올려놓고 찍었다.

#12.

#13.

#14.

#15.

#16

#17

#18

금요일 밤이라 그런지 가족들이 제법 많이 구경을 나왔더라.

om-d e-m5, m.zuiko 12-50mm 1:3.5-6.3 ez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