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나님

사랑니를 뽑고 와서 피곤했는지 퇴근 후, 초저녁부터 잠이 들었다.

#1.

느즈막히 일어난 후, 마트 가서 죽 사서 데워 먹고 정신 차렸다. 빨랑 나아야 지리산엘 다녀올텐데.

아내가 있어서 든든하다.

e-m5, 12-50mm 1:3.5-6.3

끝.

마나님”에 대한 3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