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마나님은 오늘도 출근을 해서 열심히 일을 한다. 마나님 휴대전화 명의 변경 건으로 일을 보고 들어오는 길에 주차장 옆 화단에 들꽃이 예쁘길래 사진기와 삼각대를 챙겨서 다시 내려왔다.

#1.

무슨 꽃인지 모르겠는데, 작고 여린 꽃이 듬성듬성 풀밭에 피어 있다.

#2.

#3.

#4.

#5.

#6.

#7.

다시 잎이 나기 시작한 단풍 잎. 개인적으로는 이 벌레만 없으면 아래 #8보다 더 맘에 드는 사진인데 찍고 보니 벌레가 있었다.

#8.

날아가길 기다려 다시 찍었지만, 위에 사진만큼은 맘에 들지 않는다. 뭐, 어쩔수 없다.

#9.

#10.

#11.

#12.

#13.

#14.

오늘은 볕이 좋아서 빛망울을 원없이 찍었다.

nex-5, helios-44 2/58

끝.

우리동네”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