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꽃

늦은 아점을 먹고 오후에 마나님과 함께 뒷산 우장산에 산책하러 나갔다. 지난 주에 우장산에 왔을 때 개나리가 꽃망울이 올라온 것을 봤기에, 나가면서 사진기에 망원렌즈를 물리고, 주머니에 50미리 표준렌즈를 챙겨나왔다. 하지만 막상 우장산엘 가니 개나리는 아직 일렀다. 아주 조금 개나리가 폈을 뿐이고 날은 싸늘하기만 하더군.

#1. 개나리.

썰렁하고 휑하니 아무것도 없는데 괜히 무거운 망원을 물려서 우장산을 도느라 팔 떨어지는 줄 알았다.

하지만 웬걸, 아파트 단지로 들어오니 가장 양지바른 맨 앞동에 목련이 폈다. 허헛… 좋다.

#2.

#3.

#4.

#5.

#6.

#7.

목련 구경 하고 집에 들어오니, 베란다에 쑥쑥 자라고 있는 풀떼기들이 눈에 밟혀서 같이 찍어줬다.

#8.

50미리 렌즈에 12미리 접사링 물려서 장미 허브를 찍었다. 이 nikkor 50.4는 빛망울이 썩 맘에 들지 않는다. 비싼 짜이즈는 아니라도 예전 펜탁스 K50.4나 하다못해 저렴한 헬리오스쪽하고 바꿈질을 하면 좋겠는데, 이 니콘 F마운트는 펜탁스 K마운트나 m42 마운트와는 궁합이 좋질 않아서리 그럴수도 없고…

헬리오스에 니콘 F마운트로 출시된 렌즈가 몇종류 있긴 하던데, 빛망울이 예전 모델만 하지 않아 보인다.

니콘은 자사의 MF 렌즈와의 호환성이 좋은 편인데 내가 좋아하는 몇 마운트에 대한 궁합은 썩 좋질 않아서, 그 쪽 마운트의 저렴하면서도 훌륭한 구형 렌즈들을 어찌할 수 없는게 아쉽기 그지 없다.

#1-7. d700, sigma 70-200 f2.8 apo ex db hsm os

#8. d700, nikkor 50 ai-s f1.4, kenko 12mm extension tube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