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 식물원

작년에 씨를 뿌려 잘 먹었던 상추가 봄이 되가자 다시 잎을 피우기 시작했다. 겨울이 되서 다 얼어 죽은 줄 알았는데 도대체 어떻게 잎을 틔운 거지?

그리고 겨우내 베란다에 방치되어 싹을 틔운 양파를 지난 달에 까서 도시락 반찬 싸고 남은 윗 부분은 상추 화분에 심어줬더니 뿌리를 내렸는지 아주 잘 자라고 있다. 기특한 녀석들.

#1.

올 해는 상추와 더불어 대파도 잘 뜯어 먹을 수 있을 듯 하다.

#2.

볕이 좋은 오후, 장미 허브가 햇빛을 받아서 솜털이 예쁘게 빛나길래 냉큼 사진기랑 삼각대랑 플래시 등등 챙겨다가 사진을 찍었다. 

#3.

#4.

추운 겨울 베란다에서 얼어서 잎들이 반쯤 죽어 나가긴 했지만 끈질기게 잘 살아 남아있다.

#5.

곧 날이 따뜻해 질 테고, 잎은 무성해 지리라.

d700, sigma 70-200 ex dg apo os hsm f2.8, kenko extension tube 36mm, sb-900 광동조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