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 공원

쪼매만한 꽃. 이름이 뭘까… 점점 추워지는데 꽃을 틔운 조그마한 아이가 참 대견스럽다.

#1. 빛바라기

의도한 빛망울은 어디로… 구질구질 흐린날 과도한 기대.

#2. 현실 왜곡

왜곡된 과도한 화사함이지만 난 좋아.

#3. 그만… 허리 부러지겠다.

거미가 집을 쳤다. 집은 저 너머에…

#4. 너도 멀지 않았어.

장미의 푸르름은 얼마나 갈까…

nex-5, nikkor 50mm, kenko 12mm 접사 튜브, cropping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