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산책길

오늘 아침에는 출근하면서 마나님 사진기를 챙겨왔다. 소니 NEX-5인데 18-55 번들 렌즈가 물려 있다. 내 D700은 덩치가 커서 평소에 가지고 다니기가 좀 불편한데 이건 가볍고 조그마해서 가방에 넣어도 쏙 들어간다.

점심 먹고 산책을 나서는데 비도 오고 해서 마나님 사진기를 들고 나갔다. 비오는 날이 의외로 찍을게 많거든… 빗방울이 고여서 이런저런 볼만한걸 많이 만들어 준다.

 

 

 

 

이 사진기는 산지 좀 됐는데 마나님 소유인지라, 찍어서 raw 현상 프로그램으로 사진을 빼 본건 이번이 처음인데, 미러리스라 그런지 핀이 정말 칼핀에, 번들 렌즈로 간이 접사 수준의 최소 초점 거리까지 되는게 이거 팔방미인일세. 단지 뒷면의 틸트 액정으로 뷰파인더를 실시간으로 대신하느라 그런지 배터리가 빨리 닳는게 좀 아쉽다. 그래도 맘에 드는걸… 이거 자주 들고 나와야 겠다.

아, 그러고 보니, NEX-5를 얹을 만한 손바닥만한 미니 삼각대가 하나 있으면 좋겠다.

 

 

보라매병원 산책길”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