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나들이

토요일에 충청도로 떠났다. 목적지는 천북굴단지다. 하지만 어중간한 시간에 도착해서 근처에 있는 오천항으로 향했다. 오천항은 키조개가 유명하다고 하더군. 이걸 나중에서야 알게 되서 거기서 키조개는 맛을 못 보고 왔다.

오천항엔 오천성이라는 옛 성터가 있다. 휘휘 둘러보고 내려왔다. 성자체는 그닥 볼게 없고, 성이 있는 언덕에서 내려다 보이는 오천 항이 볼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북굴단지에서는 굴을 맛봐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구이가 더 맛있는데 마나님은 찜이 더 맛있다고 한다. 굴구이는 펑펑 굴 껍데기가 튀어서 좀 정신이 없긴 하지만, 바닷물을 머금은 굴이 적당히 익으면서 즙이 흘러나와 맛이 아주 좋다. 찜은 이 즙이 많이 빠져버려서 좀 아쉽단 말이지. 주문을 하면 한대야 가득 굴을 내주시는데, 둘이 먹기엔 양이 좀 많다. 먼저 굴을 구워 먹다가 배가 불러 먹기 힘들어져서 남은 것은 쪄달라고 해서 숙소로 가져왔다.

숙소에 들어오면서 사온 맥주와 막걸리를 쪄온 굴에 곁들여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굴을 안주로 먹으니 술이 취하질 않는다. 다음날 숙취도 없고 아주 개운하다. 게다가 맛까지 좋다. 지역 특산인 밤막걸리와 먹었는데 이 조합은 좋지 않다. 너무 달아서 어울리지 않아.

소파에 누워서 맥주와 함께 굴을 즐기고 있는데 마눌님이 사진을 찍어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은 무창포 해수욕장의 바닷길을 구경하러 갔으나, 비오고, 춥고, 밀물에 이미 바닷길은 자취를 감추고… 그만 돌아가기로 했다가 수덕사엘 들렀다.

예전에 회사 워크샵때 왔던 곳. 산채비빔밥, 더덕정식 등이 맛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천항 키조개, 천북굴단지의 굴구이, 수덕사의 산채정식.
겨울엔 이 코스를 강추 한다. 특히 굴구이! 집에서 쪄먹게 굴을 택배 주문할까 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