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달리기

소년의 블로그에 이어서…


평안히 지내셨습니까?
-> 네네,  평안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독서 좋아하시는지요?
-> 네, 좋아합니다.

그 이유를 물어보아도 되겠지요?
-> 내게 부족한 지식도 주고, 재미도 주고, 감성이 메말랐을 때 듬뿍듬뿍 적셔 줘서 좋아합니다.

한 달에 책을 얼마나 읽나요?
-> 학교 다닐때는 책을 꽤 많이 읽어서(한 학기에 대여한 책이 30권이 넘곤 했습니다) 도서관의 다독왕에 선정되서 총장님이 수여하는 5만원권 상품권도 받고 그랬습니다만, 요즘엔… 끄응… 한달에 한권 읽기도 힘들어요. -_-;;

주로 읽는 책은 어떤 것인가요?
-> 예전이나 지금이나 프로그래밍 관련 서적을 주로 읽고 있고, 소설도 많이 읽었습니다만, 지금은 거기에 추가로 사진 관련 책도 보고 있습니다.

당신은 책을 한 마디로 무엇이라고 정의하나요?
-> 백화점(고급스러운 것부터, 가벼운 것까지, 무궁무진 하니까).

당신은 독서를 한 마디로 무엇이라고 정의하나요?
-> 쇼핑(예의 백화점의 다양한 것들을 내것으로 만드는 행위).

한국의 독서율이 상당히 낮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세요?
-> 음… 글쎄요? 그게 뭐 이유가 있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아침에 지하철 타고 가다 보면 책 읽는 사람 참 많던데…

책을 하나만 추천하시죠? 무엇이든 상관없습니다.
-> 음… 새의 선물. 소년은 나와 독서취향이 비슷하군요. 한때, 은희경씨 소설은 죄다 읽었더랬죠. 최근에 본 책 중 하나를 꼽으라면,
김영갑 1957~2005.


그 책을 추천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 지금은 고인이 되신 김영갑이라는 사진 작가의 작품들을 모은 추모집인데, 담겨있는 제주도의 풍광이 참 아름답습니다. 작가의 제주도 사랑이 대단했다지요.

만화책도 책이라 여기시나요?
-> 네. 책이라고 여깁니다. 만화책도 좋아합니다.

문학을 더 많이 읽나요? 아니면 비문학을 더 많이 읽나요?
-> 일에 관련된 기술 서적을 읽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비문학이 많습니다.

판타지와 무협지는 “소비문학”이라는 장르로 분류됩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소비문학이라고 하나요? 음… 저는 처음 듣는데, 글쎄요… 판타지와 무협지를 읽는 것이 그렇게 소비적인가요?

당신은 한 번이라도 책의 작가가 되어 보신 적이 있습니까?
-> 없습니다.

만약 그런 적이 있다면 그때의 기분은 어떻던가요?
-> 없어서 모르겠습니다.

좋아하는 작가가 있다면 누구입니까?
-> 은희경

좋아하는 작가에게 한 말씀 하시죠?
-> 심리 묘사가 참 세세합니다. 다양한 대리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이 문답의 바톤을 넘기실 분들을 선택하세요. 5명 이상, 단 “아무나”는 안됩니다.
->아… 여기 오는 분들이 많지 않은데 난감하군요. 선택 불가 입니다.

음… 한참 적어나가다 마지막 질문에서 갑자기 온라인 상의 인간관계가 아주 좁다는 것을 깨달았다. 하핫~ 원래 이곳은 비공개로 시작했던 곳인지라 여기에 누가 오는걸 막았었는데 지금와서 많이 많이 와 주세요~ 하는것도 웃기니, 걍 여기서 그만~~ ㅋㅋ

—-

소년! 트랙백이 안가네. 뭐가 설정되어 있는겐가?

이어달리기”에 대한 2개의 생각

  1. 끄응… 한달에 한권 읽기도 힘들다는데 많이 읽는다고 하시다니.
    ‘고맙’은 뭐예요? 신종 줄임말인가요? 아님 성급한 손가락의 엔터 만행? ㅋ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