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순

드디어 오늘 dw top에 들어가는 실시간 검색어 작업을 마무리 했다. 퇴근 하려는 희경팀장님을 붙잡고 디자인 조정해서 내일 오전에 받기로 하고 일찌감치 가방 챙겨서 퇴근 했다.

#1 불신 충만 시내 버스를 타보기로 했다.
회사 앞에는 집 앞까지 가는 버스가 꽤 많다. 하지만 자전거를 안 타고 온 날은 지하철을 타고 사당까지 가서야 버스로 갈아타곤 했다. 회사앞에서 출발하는 시내버스는 대부분 밤 10시 30분이 넘으면 끊어지는지라 그닥 유용하지 않기도 했고, 무엇보다도 예전에 토요일 오후에 출근했다가 버스를 타고 퇴근했는데 꽉 막힌 도로에서 옴짝달싹 못하는 도로 체증에 질려 중간에 내려서 지하철을 탄 기억이 있어서 그 후론 버스를 전혀 신뢰하지 않았거든. 그런데 두어번 단아소년님과 회사 앞에서 공항 버스를 타 보았는데 예전만큼의 신뢰부족 버스가 아니었다. 그래 과연 시내버스는 얼마나 걸리는지 궁금했거든.

어제 퇴근길에 탄 362:
승차시간은 대략 밤 10시 20분경. 막차거나 막차 바로 전 차일 듯 하다. 강남, 청담, 압구정, 온 시내를 다 쏘다닌다. 길이 조금 막히긴 했지만서도 하도 돌아다닌 바람에 집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시간 대략 1시간 20분. 기피해야겠다.

오늘 퇴근길에 탄 361: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앨범에 들어있는 그 361 번인지 아닌지 모르겠다. 암튼, 승차시간은 대략 밤 8시 경. 강남, 압구정 등등, 어제의 362 못지않게 돌아다닌다. 크게 막힌곳 없다가 압구정 부근에서 상당히 막혔다. 하지만 집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시간 대략 1시간. 생각보다 꽤 양호하다.

다음 번 테스트 대상 363:
노선이 더 짧은 걸로 기억한다. 예상되는 소요시간은 대략 50분 안쪽.

600번:
시내를 통과해 가는데도 직행버스인지라 정류장이 거의 없어서 소요시간 대략 50분.

결론 :
361, 363, 600 = 1시간
지하철 + 5524 = 1시간

361, 363, 600은 지하철보다 훨씬 느리지만 결국 도착시간은 더 빠르거나 같다. 지하철이 절약해준 시간을 5524가 다 까먹는다. 버스는 느리면서도 빠르다. 상황은 변한다.

#2 불고추 양념 통닭을 먹기로 했다.
오늘 dw top에 실시간 검색어 붙일 준비를 마쳐 놓으니 마음이 홀가분해서 바로 집에 가서 뒹굴뒹굴 할 생각에 일찌감치 짐싸서 나왔다. 이게 끝나면 바로 컨텐츠 개편 작업을 시작해야 하지만 그건 낼 생각하자. 집에 가는 길에 흑석동에서 가장 맵기로 소문난 쭈노치킨의 불고추 양념을 한마리 튀겨왔다. 시원한 맥주 한잔 곁들일 생각이다. 날씨까지 쌀쌀한게 아주 제격일듯 하다.
룰루랄라 닭을 들고 가며 문득 든 생각. 닭을 튀기는 아저씨의 수고로움과 내가 그 닭을 먹으면서 얻는 즐거움 내지 행복이 과연 정비례할까? 아무리 생각해도 아저씨의 수고보다 지금 내가 받는 즐거움이 세배는 더 큰 것 같단 말야. 아저씨, 오늘은 아저씨가 손해요.
낄낄거리고 tv를 보면서 치킨을 먹었다. 매운것을 좋아하는 나로서도 이 불고추 양념은 반쯤 먹으면 혀가 얼얼할 정도로 고통스럽다. 입에서 불이 나는것 같아 맥주를 벌컥벌컥 마시다가 문득 다시 든 생각. 아니, 혀가 그렇게 고통스러워 하는데도 왜 자꾸 이 매운 걸 먹냐? 고통 뒤에 따르는 묘한 쾌감은 이 고통스러운 짓을 멈출 수 없게 한다. 이 쾌감 또한 고통의 세배는 되는 것 같다.

결론 :
들인 노력에 대한 행복이 꼭 작은것만도 아니고 꼭 정비례하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더 클 수도 있다.

요점은 컬투의 그때 그때 달라요. 좋게 보면 한없이 좋게만 보이고, 나쁘게 보면 한없이 나쁘게만 보인다.

모순”에 대한 6개의 생각

  1. 예전에 버스 노선 개편전에 토요일 오후에 회사 앞에서 버스 탔는데 2시간동안 겨우 반포까지 간 경험이 있어서 버스를 꺼려했는데, 요근래 보니까 저녁 퇴근 시간에 생각보다 버스가 무자게 빨라졌는걸요? 그래도 느리긴 느려요. 사당에서 흑석동 가는 5524의 배차시간은 어전히 엿가락 늘어지듯 좌악좌악 늘어져서리, 한참 안오다가 두 대가 한꺼번에 들어오기도 하고. ㅋ 그것만 아니면 지하철 + 5524가 40분대도 끊을법도 한데.

  2. 느려도.. 한강에 눈쌓일때를 대비해서 최적의 버스를 미리미리 선정해놔야해용~; 전~~ 이미 고정적으로 골라놨죠~~ -0- 361 파랭이 버스가 1순위랍니다~~ 깜빡 졸아도.. 종점에서 얼마 안떨어져있기에.. 이래서 변두리에 사는것도 좋다니깐요

  3. 361 하니까 생각나는 노래가 있습니다.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이라는 양반이 낸 앨범 1집에 "361 타고 집에 간다" 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함 들어보세요. 구하기 어려우시면 보내드리겠습니다. ㅋ

  4. ^^; 버스 노선 나한테 물어보지…ㅋㅋ 600번은 11시50분에 잠실역에서 막차있고 다른것들도 한 11시30분까지는 있을껄? 음… 뭐 다 과거의 기억이지만…ㅋㅋ 근데 이맨트 가지고 또 오버하진 말고…ㅋㅋㅋ

  5. 네, 600번은 막차가 늦게까지 있더라구요. 근데 시내 버스는 꽤 일찍 끊겨요. 대충 10시 40분쯤 되면 파랭이들은 대부분 막차가 가버렸던걸요? 예전에 야근하고 나왔다가 몇번 낭패를 본적이 있어서리… 암튼, 언제 함 오모리 찌개나 함 먹으러 갈까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