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스파이스 – 동병상련

언제까지나 내 곁에 함께 있어줄 것만 같았던 나의 친구
우리는 서로가 같은 병을 앓아서
함께 아픔 나눌거라 믿었지
이 세상에서 단 하나밖에 없을거라 굳게 믿었던
그 친구 하루는 이렇게 말했지
이젠 그 병이 다 나았노라고

밤새워 얘기하고 음악도 나눠 듣고
때로는 맘에 안드는 모든 것들 비웃어줬는데

삶에 지쳐 덧없이 죽어간 연어들처럼
그것은 한 순간의 빛 그것은 젊은 날의 빛
험한 세상 파도에 피지도 못하고 진 드림
그것은 한 순간의 빛 그것은 어린 날의 꽃

언제까지나 내 곁에 함께 있어줄 것만 같았던 나의 친구
이제는 그렇게 어른이 된거니
세상 속으로 나가는 거니

//<![CDATA[
writeCode2("http://iam312.tistory.com/attachment/cln1314.wma“)//]]>

델리스파이스 4집, 5번트랙 동병상련 / 곡 윤준호 글 윤준호 노래 윤준호.

간 사람은 그렇게 가고, 남은 사람은 이렇게 남고. 애초부터 우린 인연이 아니었던게다. 행복해라.

델리스파이스 – 동병상련”에 대한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