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

super program 두대에 저감도, 고감도 필름을 각각 끼워서 사용하다가 kx, mz-3의 조합으로 바꾸고나서 잘쓰던 super program 두대를 장터에 내 놓았다. kx + k55.8, mz-3 각각 12만원, 18만원이 들어간지라 최대한 빨리 super program을 처분해서 들어간 돈을 메꾸려 했으나… 상황이 생각대로만 되지 않는다. super program + a50.4 23만원, super program 12만원, 공제그립 tg-10 7만원에 내놓았는데, 50mm 렌즈 팔라는 쪽지만 두번 오고 바디 문의는 아예 들어오지도 않는구먼.
있는 그대로 단점들을 사진 찍어서 보여주고 얘기했는데, 아무래도 그게 마이너스 요인이 된듯 하다. 문제가 있는 바디로 생각하고 아예 문의조차 않는 듯. 너무 비싼가? 좋은 사진들 많이 맹글어준 녀석들인데 헐값에 후려치기엔 너무 맘이 아프다. 만원씩만 깎아서 다시 내보야겠다.

장사수완이라는거, 아니, 장사라는거 쉽지 않은 일이다. 단점들만 솔직하게 얘기할게 아니라 장점들도 그럴싸하게 잘 포장해줘야는데 장점 홍보가 많이 부족했다. 이런거 보면 난 장사하면 망할지도? 일요일 오후에 물건 내놓으면서 저녁쯤엔 적어도 하나는 팔리겠지 했지만 예상이 완전 빗나갔다.
어떤이는 문제점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그냥 상태 좋다고만 하고 물건 올려놓은 사람들도 있다. 물론 이런 물건들은 금방 팔려가긴 하지만, 사가는 사람도 나중에 맘 상하고, 판매자와 구매자간에 안좋은 상황으로 간 경우도 몇번 봤다. 적어도 동호회 장터가 장사하는데는 아니지 않은가… 하지만 상황은 그리 돌아가지 않는것이 싫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