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해가네

동생을 챙기던 누이는 자라서 누군가를 오빠라 부르며 그에게 챙김을 받게 될 것이고,

이 따위 약속, 저 모래성처럼 곧 무너져버릴 걸.

이젠 짧은 머리였던 때의 내 모습도 기억나질 않아…

50mm, 135mm | agfa vista 100 | LS-30
지난 2006년 7월 어느 초여름 날 찍은 필름 스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