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둔산 산행

드디어 super program으로 찍은 첫 필름을 스캔받았다. 어렸을 적 봐오던 사진 바로 그 느낌이 난다. 풍부한 계조와 약간 몽글몽글한 느낌이 드는 경계선. 그래 이 느낌이야. 흐린 날이라 좀 칙칙한 분위기가 나기도 하지만 좋다. 근데, 스캔받은 jpg 파일이 1544×1024다. 보정 하기엔 좀 애매한 사이즈네. 동네 사진관에 필름 스캔을 맡겼는데 어제 저녁에 맡겨서 오늘 퇴근길에 찾았으니 뭐 좋긴 한데, 필름 한통 현상 스캔하는데 오천원이다. 필름 한통 현상료가 천원에서 천오백원정도 하는데 스캔비가 그럼 삼천오백원이라… 필름 한통에 이삼천원 정도. 필카로 찍어서 현상하고 스캔받고 잘 나온 것만 인화하는데 드는 총 비용 팔구천원 정도. 디카로 찍어서 인터넷 인화 서비스에 맡길때 드는 비용이 대개 삼천원 정도. 음… 필카가 더 드는군. 충무로쪽 업체에 맡기면 좀 더 저렴하려나. 방법을 찾아보면 뭐가 나오겠지.
필름 스캔받은 몇장은 색감이 좀 맘에 안드는 것도 있고 무엇보다도 스캔받은 파일 사이즈도 작아서 직접 스캔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중고 필름 스캐너가 이십만원 후반대던데… 디지털 바디를 팔까. 거 팔면 75만원 정도 받을 수 있을 텐데. 아니다. 좀 더 생각해 보자. 고려할게 많다. 잘 안쓰는 렌즈 두개만 팔아도 필름 바디 사는데 들어간 돈은 회수 할 수 있다. 오히려 디지털 바디는 평소에 가지고 다니면서 스냅샷용으로 쓰고 필름 바디는 출사 나갔을 때 쓰면 좋겠다.

일단 가서 찍은 사진 얘기나 하자.

저번주 토요일에 전북하고 충남 사이에 걸쳐 있는 대둔산에 갔다. 전에 덕유산 하산 길에 만난 아저씨가 추천해준 산이라 일부러 한번 갔다왔다. 역시 산 좋다. 산 중턱까지 케이블카가 다닌다. 서과장님하고 금영형 이렇게 셋이서 다녀왔는데 올라갈때 내려갈때 케이블카를 타자 그래서 설렁설렁 편하게 다녀왔다.

올라가는 중간 쉬는 중 서과장님. 오우, 멋져요~

대둔산엔 구름다리가 있다. 아찔하다. 서과장님이랑 금영형 사진 찍느라 이 아저씨들이 잠깐 내 뒤에서 기다려 주셨다.

고맙다고 하니까 자기네 사진도 한장 찍어서 메일로 보내달랜다. 초점이 조금 앞에 맞아서 아쉽네. 아저씨들을 몇걸음만 앞으로 나오라고 그럴걸 잘못했다.

올라가다 쉬는 중 금영형. 많이 힘들어 한다.

드디어 정상이다. 삼각대 세워놓고 타이머 맞춰서 셋이 기념사진 한장 찍었다.

정상에서 다들 한장씩 찍어주었다.

다녀 간다는 도장 한장 콱!

산이 무척 험하긴 했는데 생각보다 높지는 않았다. 계단이 놓여 있어서 오르는데 위험한 것도 아니고, 중턱까지 케이블카도 다녀서 가볍게 다녀올 수 있다.

음… 몇장 추려서 사진 뽑아다가 서과장님이랑 금영형한테 돌려야 겠다. 참, 아저씨들한테도 메일 보내야겠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