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음악가

우진형과 사당의 곱창집에 가서 한잔 하기로 약속하고 나가는 중 우진형이 좀 늦는다고 하길래 사당역에서 공연중인 이 남미 양반들 연주를 구경했다. 키사스 키사스 키사스. 뭔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열심히 부른다.

앞에 사람이 자꾸 이리저리 왔다갔다 해서 자꾸 카메라를 가린다. 우씨… 한대 때려 줄까보다. 그나저나 펜탁스의 색감은 참 맘에 든다. 리사이즈 말고는 보정한 것이 없다. 어차피 디지털 카메라는 후보정을 통해서 얼마든지 색감을 조정할 수 있지만, 보정을 안하고서도 이런 색감의 사진을 뽑아주는 펜탁스가 무척 맘에 든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