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안에서 야영하기

겨울이긴 겨울인가 보다. 창틈으로 스며드는 찬기운이 여간 아니다. 방바닥은 설설 끓는데 웃공기는 차서 새벽이면 이불은 걷어차고 추워서 웅크리고 있으니 참 난감하다. 그래서 생각해낸 방법!!!

바로 방안에 텐트를 치는 거다!

이불 푹신하게 깔고 그 위에 텐트 치고 플라이까지 둘렀다. 이 정도면 아주 훈훈하게 뒹굴수 있겠다.

텐트 안에는 오리털 침낭까지 깔았다. 하핫… 무지 포근하다. 좀 엉뚱하긴 하지만 아주 따땃하니 좋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