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나무 – 시인과 촌장

내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곳 없네
내속엔 헛된 바램들로 당신의 편할곳 없네

내속엔 내가 어쩔수 없는어둠
당신의 쉴자리를 뺏고

내속엔 내가 이길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 숲 같네

 

바람만 불면 그 메마른가지
서로부대끼며 울어대고

쉴곳을 찾아 지쳐날아온 어린새들도
가시에 찔려날아가고

바람만 불면 외롭고 또 괴로워
슬픈노래를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

 

내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곳 없네

//<![CDATA[
writeCode2("http://iam312.pe.kr/attachment/cln1327.wma“)//]]>

숲 1988.4 동아기획

대학 1학년 가을, 처음 무대에서 연주한 곡이다. 하덕규씨의 CCM 곡인데, 내 풋내나는 어린 시절의 소중한 추억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서 아직도 좋아하는 노래다. 곡 감정을 살리느라 연습 내내 귀에 이 노래를 끼고 살았더랬다. 1995년 10월, 늦은 밤 문과대 옥상에서 서늘한 가을바람에 덜덜 떨면서 팬플룻에 입술 까져가며 연습하던 내 동기들, 선배들.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난 아직도 사랑에 서툴고 사랑이 어렵기만 하다. 난 언제쯤이면 너에게 편안한 휴식처가 되어 줄수 있을까. 다시 내가 편하게 느껴질 그 때까지 언제고 기다릴께.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