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것과의 작별

비 온다. 신을 갈아 신을 때가 됐나보다. 지난 일년동안 내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나와 함께 한 이 신과 이제 그만 이별할 때가 됐나보다. 가죽이 찢어지긴 했지만 신고다니는데는 지장이 없었는데 비오는 날엔 좀 곤란하다. 밑창이 떨어져서 비가 오면 물이 새거든. 낼은 새 신을 신고 가야겠다.

안녕. 그 동안 고생 많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