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골매 – 어쩌다 마주친 그대

어쩌다 마주친 그대 모습에 내 마음을 빼앗겨 버렸네
어쩌다 마주친 그대 두눈이 내 마음을 사로잡아 버렸네
그대에게 할말이 있는데 왜 이리 용기가 없을까
음 말을 하고 싶지만 자신이 없어
내가슴만 두근두근 답답한 이 내마음 바람속에 날려보내리

피어나는 꽃처럼 아름다운 그녀가 내 마음을 뺏아아 버렸네
피어나는 꽃처럼 그대 고운 두눈이 내 마음을 사로잡아 버렸네
그대에게 할말이 있는데 왜 이리 용기가 없을까
음 말을 하고 싶지만 자신이 없어
내 가슴만 두근두근 바보 바보 나는 바보인가봐

//<![CDATA[
writeCode2("http://iam312.pe.kr/attachment/cln1320.wma“)//]]>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