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하지마

예전에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에 있던 그림이다. 원 출처는 디시 인사이드였던 듯 하다. 처음 이 그림을 봤을 때의 인상이 너무나 강렬해서 지금도 가끔 생각나곤 한다. 그 때는 마침 졸업을 앞둔 때였기에 저렇게 죽기 살기로 치열하게 사는게 인생인가 싶어서 사회에 나가기가 겁이 나기도 했었다. 물론 지금도 청년 실업이 몇 퍼센트니 하는 말이 연일 뉴스를 장식하고 있지만, 지금 홈페이지의 메인 페이지에 있는 마린 블루스 만화처럼 아직은 그래도 살만한 세상이지 않나 싶다. 너무 한쪽면만 부각 시키면 곤란하다구. 이왕이면 긍정적으로 생각하자!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